The Word of the Wind by Mah Jonggi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Photography by Shawn Malone

Photography by Shawn Malone

The Word of the Wind by Mah Jonggi (1939-)

After all of us leave,
if my spirit passes by you,
don’t think even for a moment it is
the wind that sways the spring boughs.
Today I will plant a flower
on a corner of the shadow
where I got to know you;
when the flower grows to bloom,
all the distress that stemmed from our acquaintance
will turn into petals and fly away.

It will turn into petals and fly away.
Though it is unbearably distant
and futile,
how can we measure all the things in the world
with only a small ruler?
When every now and then you turn your ears toward where the wind blows,
my beloved, don’t forget even if you become tired
the word of the wind that comes from faraway.

바람의 말 /마종기

우리가 모두 떠난 뒤
내 영혼이 당신 옆을 스치면
설마라도 봄 나뭇가지 흔드는
바람이라고 생각지는 마.
나 오늘 그대 알았던
땅 그림자 한 모서리에
꽃나무 하나 심어 놓으려니
그 나무 자라서 꽃 피우면
우리가 알아서 얻은 모든 괴로움이
꽃잎 되어서 날아가 버릴 거야.

꽃잎 되어서 날아가 버린다.
참을 수 없게 아득하고
헛된 일이지만
어쩌면 세상 모든 일을
지척의 자로만 재고 살 건가.
가끔 바람 부는 쪽으로 귀 기울이면
착한 당신, 피곤해져도 잊지 마,
아득하게 멀리서 오는 바람의 말을.

Advertisements

Word 1 by Noh Hyang-rim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Word 1 by Noh Hyang-rim

Without explanation,
Word would sometimes
lean alone on the apartment’s veranda rail
to watch the sun set
and disappear suddenly somewhere
into darkness.

Word appears to have
bone and flesh. For awhile
it is out of touch, and then
one day it stands outside
the window in a dark place
or unexpectedly runs from the first
floor to the fifth, thumping.

Often I see it wandering
around the village in the day
and in the night. But I have never
seen the face of Word.
I can’t touch it either.

Perhaps
Word now is wind
or a person who lives in the air.

.1/ 노향림

어떤 말(言語)인지 말은 가끔
아파트 베란다에 걸터앉아
저녁해가 지는 것을 혼자
바라다 보기도 하고 훌쩍
어둠 속 어디엔가 사라져
버립니다.

말에게도 뼈가 있고 살이
있는가 봅니다. 한동안
소식이 끊겼다가 어느날은
어둑하게 창밖에 서 있거나
느닷없이 1층에서 5층까지
쿵쿵쿵 소리를 냅니다.

어느 때는 매일 밤 매일 낮
온 동네를 소리없이 헤매다니는 것을
봅니다. 그러나 말의 얼굴은
단 한번도 본 적이 없읍니다.
만져볼 수도 없읍니다.

–말은 이제 바람이거나
허공에 사는 사람인지도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