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anjo Melodies of the Winter River by Ku Sang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Photo by Lee Sang-youp

The Sanjo Melodies of the Winter River by Ku Sang

Like attending a daily worship service,
on the early morning of a fierce December day,
today once more I have come out to the river.

As though its breathing stopped, the river has no single ripple,
even the sand bank across the way has a cold-stricken face,
all the ships shrink on the shore,
a few waterfowl strike water
and fly to the frozen sky.

In this desolation that is like the season’s grave,
how surprising it is to hear the celebratory tunes.

From my heart, not from the corpse-like river,
The Sanjo melodies of the grand bamboo flute ring.
From the springs of mountaintops near and far
There is the sound of a drop of dew piercing the crust of the earth,
the sound that the water of the valley pushes through the forest of rocks,

the sound of the fall that rolls down a cliff of a thousand fathoms,
the sound of water that rolls in a large river
made up with rapids from this or that field,
the clap of thunder in the sky, sounds of rain and snowstorms,
the sound of each innumerable water drop rising, dying, forming, tangling and merging,
the fascinating sound, now a tune, like the river that flows in front of me,
has disappeared into the faraway distance,
and resonates, transformed into a godly tune,
and my past, present, and future
melt to flow into that divine tune.

겨울강 산조(散調) /구 상

섣달매운 날씨 이른 아침
마치 매일예배를 보듯
나는 오늘도 강에 나와 있다.

강은 숨을 죽이듯 물살 하나 없고
건너 모래톱도 추위에 질린 얼굴을 하고
배들은 모두 기슭에 움츠리고 있는데
흰 물새 몇 마리 강물을 차며
얼어붙은 하늘을 날고 있다.

헌데 계절의 무덤 같은 이 삭막 속에서
신이 같은 축주는 그 어인 일인가?

시신같은 저 강에서, 아니 내 가슴에서
대금의 산조가 울려오며
이 산 저 산봉우리 옹달샘에서
한 방울의 이슬이 땅껍질을 뚫는 소리
바위 숲을 헤쳐 나오는 계곡의 물소리,

천길 벼랑을 내려 구르는 폭포소리,
이 들판 저 들판에서 흘러나온 여울들이
대하를 이루어 출렁이는 강물소리,
하늘의 천둥소리, 비소리, 눈보라소리,
헤아릴 수 없는 낱낱의 물방울들이
낳고 죽고 맺고 엉키고 합치는 소리,
영절한 그 소리, 소리들을 내더니
이제 그 가락은 내 앞을 흐르는 강처럼
저 멀리 아득히 자취를 감추면서
영산회상으로 변하여 울려오고
나의 과거와 오늘도 미래도
그 신운에 녹아 흐른다.

Advertisements

Today by Ku Sang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Photo by Lee Sang-youp

Today by Ku Sang

Today again I meet a day, a well of mystery.

Like a drop of that river extends to
a spring of a valley and then to
the faraway blue sea, for this day
the past, the future, and the present are one.

So does my today extend to eternity,
and right now I am living the eternity.

So, starting from today, I should live
eternity, not after I die,
and should live a life that deserves eternity.

I should live the life of a poor heart.
I should live the life of an empty heart.

오늘/ 구상

오늘도 신비의 샘인 하루를 맞는다.

이 하루는 저 강물의 한 방울이
어느 산골짝 옹달샘에 이어져 있고
아득한 푸른 바다에 이어져 있듯
과거와 미래와 현재가 하나다.

이렇듯 나의 오늘은 영원 속에 이어져
바로 시방 나는 그 영원을 살고 있다.

그래서 나는 죽고 나서부터가 아니라
오늘서부터 영원을 살아야 하고
영원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한다.

마음이 가난한 삶을 살아야 한다.
마음을 비운 삶을 살아야 한다.

 

 

The River of Saint Christopher: Part Eleven by Ku Sang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Seomjin River, Korea

The River of Saint Christopher: Part Eleven by Ku Sang

It was just water.
It was clear water.
A large body of water
was flowing endlessly.

Flowing, it was always
in the same place.
Staying in the same place,
it was fresh every moment.

Even though it was fresh,
it still connected to the past.
Tied to the past,
it was still tied to the future.

The past and the future tied,
only the present existed.
The present
has many faces.

With many faces,
it spoke in many voices.
With many voices,
it was indifferent to all things.

While indifferent, it was in agony;
while in agony, it was indifferent.
Dying indifferently;
In dying, it has returned.

그리스도 폴의 강 11/ 구 상

그저 물이었다.
맑은 물이었다.
많은 물이 하염없이
흘러가고 있었다.

흘러가면서 항상
제자리에 있었다.
제자리에 있으면서
순간마다 새로웠다.

새로우면서 과거와
이어져 있었다.
과거와 이어져 있으면서
미래와 이어져 있었다.

과거와 미래가 이어져서
오직 현재 하나였다.
오직 하나인 현재가
여러 가지 얼굴을 하였다.

여러 가지 얼굴을 하고서
여러 가지 소리를 내었다.
여러 가지 소리를 내면서
모든 것에 무심하였다.

무심하면서 괴로워하고
괴로워하면서 무심하고
무심하게 죽어 가고
죽어 가면서 되살아왔다.

 

The River of Saint Christopher: Part One by Ku Sang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Westhampton, NY, Photo by Joon Park, ©2011 TalentShare

The River of Saint Christopher: Part One by Ku Sang

Fog
sits thickly
on the morning river.

As though rowing across the nirvana
a ferry travels
through the grand-white empty air.

Ashore, a magpie
flies up squawking
from the poplar branch.

The sand under water
becomes as clear
as a woman’s skin.

Schools of small fish
swim idly
in natural delight.

Breaking, the golden sunlight
makes a flower bed of dream.

Here, in this place,
I am not an animal who eats rice.

그리스도 폴의 강 1/ 구상

아침 강에
안개가
자욱 끼어 있다.

피안(彼岸)을 저어 가듯
태백(太白)의 허공속을
나룻배가 간다.

기슭, 백양목(白楊木) 가지에
까치가 한 마리
요란을 떨며 날은다.

물밑의 모래가
여인네의 속살처럼
맑아 온다.

잔 고기떼들이
생래(生來)의 즐거움으로
노닌다.

황금(黃金)의 햇발이 부서지며
꿈결의 꽃밭을 이룬다.

나도 이 속에선
밥 먹는 짐승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