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 of Seoul by Chung Ho-seung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Painted by Kim Seon-soo

Chung Ho-seung, “Jesus of Seoul”

1

Jesus casts a fishing rod and sits by the Han River.
He makes a campfire at the riverside and dries his wet clothes.
Every day wild grass collapses, pierced by the swords of humans,
and a flower of a human that is like grass blooms and withers.
To see humans become beautiful, Jesus, who is wet with the winter rain,
is crying, leaning against the wall of the Westgate detention center.

2

In the drunken evening, Jesus’ long shadow is moving beyond the horizon.
Over the back of Jesus, who has begged a bowl of cold rice,
a crescent quickly rises. Was there overflowing peace in suffering,
longed-for freedom in tears? Thinking of the bread and love of Seoul,
the bread and tears of Seoul, Jesus is smoking alone.
He watches people disappear into a human dew.
At night people sleep, chewing on sand.
Leaves stay in Seoul for a moment in order to leave,
and Jesus is walking toward the end of despair.

3

Thirsty. I feel thirsty because people’s dreams are gone before Seoul sleeps.
Where is someone walking, holding a lamp?
I can’t see the pathways of Seoul, and you collapse
on the heap of ashes every night and cry, tearing down the cloak.
At the sound of a gunshot, snow falls,
and into the depth of love and faith the first snow falls.
I find no place to throw a stone I grabbed in Seoul.
My beloved, I miss you again.  Lift your cup with me.
Nowhere in Seoul’s night sky where snow is falling
can I rest my head for a moment, so please lift your cup with me.
You whose chest has collapsed at knife point,
carrying a glass, walking into darkness,
escaping from the knife point of this world,
walk Seoul’s snow-covered path till snow stops falling.
The lamps of the evil have not been extinguished yet,
and the silent ears of a human who strains to hear
the dawn of Seoul has been wet by grass blades. I am thirsty.
Ah, I am thirsty because the dreams of Seoul are gone before people sleep.

4

I want to drink a human cup.
I want to meet a person of beautiful memories
and exchange Soju cups and share mung-bean pancakes made of tears.
I want to hear a human’s dress brush grass blades on a spring day
when a petal falls like a knife,
and want to live in the country of people rather than the country of hearts.
I want to kindle alone the lamp of Seoul
so that human lamps will not go out on at dawn;
I yearn for the longing of Seoul,
leaning against a poor person’s window.

5

Those who worship me are sorrowful,
and those who feel sad for me are sorrowful.
Those who are joyful for me are sorrowful,
and those who mourn for me are more sorrowful.
I have not suffered for my neighbors,
and I have not looked up at the stars of the poor.
Those who call on my name with all their hearts are unfortunate,
and those who love my name with all their hearts are more unfortunate.

서울의 예수/ 정호승

1

예수가 낚싯대를 드리우고 한강에 앉아 있다. 강변에 모닥불을 피워 놓고 예수가 젖은 옷을 말리고 있다. 들풀들이 날마다 인간의 칼에 찔려 쓰러지고 풀의 꽃과 같은 인간의 꽃 한 송이 피었다 지는데, 인간이 아름다워지는 것을 보기 위하여,예수가 겨울비에 젖으며 서대문 구치소 담벼락에 기대어 울고 있다.

2

술 취한 저녁. 지평선 너머로 예수의 긴 그림자가 넘어간다. 인생의 찬밥 한 그릇 얻어먹은 예수의 등 뒤로 재빨리 초승달 하나 떠오른다. 고통 속에 넘치는 평화, 눈물 속에 그리운 자유는 있었을까. 서울의 빵과 사랑과 서울의 빵과 눈물을 생각하며 예수가 홀로 담배를 피운다. 사람의 이슬로 사라지는 사람을 보며, 사람들이 모래를 씹으며 잠드는 밤. 낙엽들은 떠나기 위하여 서울에 잠시 머물고,예수는 절망의 끝으로 걸어간다.

3

목이 마르다.서울이 잠들기 전에 인간의 꿈이 먼저 잠들어 목이 마르다. 등불을 들고 걷는 자는 어디 있느냐. 서울의 들길은 보이지 않고,밤마다 잿더미에 주저앉아서 겉옷만 찢으며 우는 자여.총소리가 들리고 눈이 내리더니, 사랑과 믿음의 깊이 사이로 첫눈이 내리더니,서울에서 잡힌 돌 하나,그 어디 던질 데가 없도다. 그리운 사람 다시 그리운 그대들은 나와 함께 술잔을 들라.눈내리는 서울의 밤하늘 어디에도 내 잠시 머리 둘 곳이 없나니, 그대들은 나와 함께 술잔을 들라.술잔을 들고 어둠 속으로 이 세상 칼끝을 피해 가다가,가슴으로 칼끝에 쓰러진 그대들은 눈 그친 서울밤의 눈길을 걸어가라.아직 악인의 등불은 꺼지지 않고,서울의 새벽에 귀를 기울이는 고요한 인간의 귀는 풀잎에 젖어, 목이 마르다. 인간이 잠들기 전에 서울의 꿈이 먼저 잠이 들어 아, 목이 마르다.

4

사람의 잔을 마시고 싶다.추억이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소주잔을 나누며 눈물의 빈대떡을 나눠 먹고 싶다.꽃잎 하나 칼처럼 떨어지는 봄날에 풀잎을 스치는 사람의 옷자락 소리를 들으며,마음의 나라보다 사람의 나라에 살고 싶다.새벽마다 사람의 등불이 꺼지지 않도록 서울의 등잔에 홀로 불을 켜고, 가난한 사람의 창에 기대어 서울의 그리움을 그리워하고 싶다.

5

나를 섬기는 자는 슬프고,나를 슬퍼하는 자는 슬프다.나를 위하여 기뻐하는 자는 슬프고,나를 위하여 슬퍼하는 자는 더욱 슬프다.나는 내 이웃을 위하여 괴로워하지 않았고,가난한 자의 별들을 바라보지 않았나니,내 이름을 간절히 부르는 자들은 불행하고, 내 이름을 간절히 사랑하는 자들은 더욱 불행하다.

(Darcy Brandel and Melanie Steyn read the earlier versions of this translation.)

Chung Ho-seung was born in 1950, in Hadong, Gyongsangnam-do. Since his debut in 1972 with a poem featured in the Korea Daily News, Chung has published many poetry collections, such asFrom Sorrow to HappinessJesus of Seoul, and Dawn Letter, which has achieved both critical acclaim and mass appeal. His minimal verse style interweaves the everday and the fantastic, proposing the possibility of lyrical revelation in even the most prosaic encounters.

3 thoughts on “Jesus of Seoul by Chung Ho-seung

  1. 너무 좋은 시 잘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정호승 시인의 시를 너무 좋아해서 두고두고 읽었네요. 저는 현재 교직에 종사하는 사람인데 이 글을 학생들과 나누어도 될까요? 조그마하게 학교 교내용으로 영어교재를 하나 만들고 있는데 이 시를 실어도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올한해도 건강하십시오.

    • 그렇게 하십시오. 부족하지만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정호승 시인의 다른 시 들도 제 사이트에 있습니다. 사실 저 개인적으로는 영어수업에 좋은 자료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종종 좋은 제안 주십시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