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ngko Tree by Kwak Je-gu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Gingko Tree by Kwak Je-gu

When I stand under your yellow umbrella
I am reminded of the eyes of the old Russian writer
who said, “the beautiful will cover the world.”
In the clear wind you purposefully
lower your two shining eyebrows,
and write beautiful love letters on the sidewalk
for those who have loved someone deeply.
It is mystical to read
someone’s old memories written on every leaf.
Love dyes even our hearts with golden memories.
On this street, nobody can sing hopelessness any more.
A few cocoons of the nettle worm twirl upon the naked branches.
Even though someone in power often misreads this world,
hangs upon the end of the branch his own nettle worm,
and steps illegally upon the soil once more,
when I stand under your yellow umbrella
looking up at several thousands of yellow people,
hope will engrave itself into our hearts as a burning image.

은행나무/ 곽재구

너의 노오란 우산깃 아래 서 있으면
아름다움이 세상을 덮으리라던
늙은 러시아 문호의 눈망울이 생각난다
맑은 바람결에 너는 짐짓
네 빛나는 눈썹 두어 개를 떨구기도 하고
누군가 깊게 사랑해 온 사람들을 위해
보도 위에 아름다운 연서를 쓰기도 한다
신비로와라 잎사귀마다 적힌
누군가의 옛 추억들 읽어 가고 있노라면
사랑은 우리들의 가슴마저 금빛 추억의 물이 들게 한다
아무도 이 거리에서 다시 절망을 노래할 수 없다
벗은 가지 위 위태하게 곡예를 하는 도롱이집* 몇 개
때로는 세상을 잘못 읽은 누군가가
자기 몫의 도롱이집을 가지 끝에 걸고
다시 이 땅 위에 불법으로 들어선다 해도
수천만 황인족의 얼굴 같은 너의
노오란 우산깃 아래 서 있으면
희망 또한 불타는 형상으로 우리 가슴에 적힐 것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