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awn Letter by Kwak Je-gu

Translated by Chae-Pyong Song and Anne Rashid

Photographed by Chae-Pyong Song

A Dawn Letter

When I wake at dawn
and watch the stars twinkle,
I feel somewhere deep in the world
a wellspring of love arises that never dries  up.
In this quiet time when nobody watches,
the spirits of suffering, pain, and thirst sleep–
only ghosts of those whose eyes have reddened twinkle.
Beauty opens the window of dawn
and meets the hot place deep in our hearts.
Again I must begin to learn how to suffer.
To listen to a free bird in the just breaking morning,
to smell the warm sunlight, wind, and fragrant lilac,
to write a dawn letter of one word:
that I love you with all my heart.
When I wake up at dawn
and watch the stars twinkle,
I feel somewhere deep in the world
a wellspring of hope swells that never dries up.

새벽 편지 (A Dawn Letter)

새벽에 깨어나
반짝이는 별을 보고 있으면
이 세상 깊은 어디에 마르지 않은
사랑의 샘 하나 출렁이고 있을 것만 같다
고통과 쓰라림과 목마름의 정령들은 잠들고
눈시울이 붉어진 인간의 혼들만 깜박이는
아무도 모르는 고요한 그 시각에
아름다움은 새벽의 창을 열고
우리들 가슴의 깊숙한 뜨거움과 만난다
다시 고통하는 법을 익히기 시작해야겠다.
이제 밝아올 아침의 자유로운 새소리를 듣기 위하여
따스한 햇살과 바람과 라일락 꽃향기를 맡기 위하여
진정으로 너를 사랑한다는 한마디
새벽 편지를 쓰기 위하여
새벽에 깨어나
반짝이는 별을 보고 있으면
이 세상 깊은 어디에 마르지 않는
희망의 샘 하나 출렁이고 있을 것만 같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